법화경교육원
법화삼부경 布施 받기
법화삼부경 布施 동참

 

 

  India & Nepal

 

  학인전용 게시판

  

 

  

 

 
 HOME > 법화경교육원




 
법화경 해제 보기
판매가격 : [가격문의]
주문 수량 : EA
전화문의 : 0502-353-9121
메일문의 : saddharma@gmail.com
  상품 상세 설명
석가모니 부처님의 40년 설법을 집약하는 정수를 담고 있는 경전으로서 가장 널리 알려진 대승 경전의 하나이다.

1. 정법화경을 한역한 축법호는 누구인가?

축법호(竺法護) Dharmarakse ?~?

서진시대(西晉時代)의 역경승(譯經僧).



지법호(支法護)라고도 하며 음역하여 담마라찰(曇摩羅刹:또는 曇摩羅察)이라고도 한다. 선조는 월지족(月支族)으로서 대대로 둔황[敦煌]에서 살았다. 그렇기 때문에 성을 지(支)라 한다. 8세에 출가하여 축고좌(竺高座)라는 외국인 승려에게 사사했으며, 이에 성을 축(竺)이라 했다. 성품이 소박하고 선량하며, 배우기를 좋아하여 매일 경전 수만 자(字)를 독송했으며, 불경뿐만 아니라 육경과 제자백가 등의 중국 고전에도 통달했다. 그는 대승경전이 서역에는 전해져 있지만 중국에는 전해지지 않은 것을 안타깝게 여겨, 이에 뜻을 세우고 서쪽으로 여행하여 서역 36국의 글과 말에 두루 통달한 뒤, 서역어로 된 많은 경전을 가지고 둔황으로 돌아왔다. 이후 둔황·주취안[酒泉]·장안[長安]·뤄양[洛陽] 등에서 대소승경전(大小乘經典)들을 역출했다.



그의 번역활동은 40년 이상 되지만 주된 무대는 장안과 뤄양으로서 그 지역의 교화에 많은 공헌을 했다. 무제(武帝:265~291) 말년에 장안 청문(靑門) 밖에 사원을 짓고 도를 닦는 일에 정진했다. 이후 20여 년 간 덕화를 널리 펴다가 민제(愍帝) 건흥연간(鍵興年間:313~316)에 입적했다. 78세의 나이에 병으로 죽었다고도 한다. 당시의 사람들은 그를 월지보살(月支菩薩), 둔황 보살[敦煌普薩], 둔황 개사[敦煌開士], 본재보살(本齋普薩)이라고 칭했다. 〈출삼장기집 出三臧記集〉에 따르면 그는 대소승경전 154부 309권을 역출했으며, 그 시기는 무제 태시연간(泰始年間:265~274)에서 308년(永嘉 2, 또는 313)에 이른다고 한다. 〈역대삼보기 歷代三寶記〉에서는 210부 394권이며, 〈개원석교록 開元釋敎錄〉에서는 175부 354권으로, 그 시기는 266(泰始 2)~313년(鍵興 1)이다. 그가 번역한 저서 속에는 중요한 경전들이 많이 포함되어 있다. 〈정법화경 正法華經〉 10권은 구마라집(鳩摩羅什)이 한역한 〈법화경〉보다 120년 앞서 중국에 처음으로 소개된 것으로서, 이로부터 중국에서 관음신앙(觀音信仰)이 시작되었다. 〈광찬반야경 光讚般若經〉 10권은 구마라집이 역한 〈대품반야경 大品般若經〉의 이역(異譯)으로 또한 처음으로 한역된 것이다. 〈유마경 維摩經〉은 지겸과 구마라집의 한역경전에도 있는 중요한 대승경전으로 청담(淸談)이 유행하던 귀족사회에서 〈광찬반야경〉과 함께 널리 환영받았다. 〈생경 生經〉·〈보요경 普曜經〉 등은 소승계통의 경전으로서 전자는 본생담(本生譚), 후자는 불전(佛傳)의 일종이다. 또한 화엄부(華嚴部)·대집부(大集部)·보적부(寶積部)에 속하는 경전들도 적지 않다. 그의 역경사업을 도운 사람으로는 섭승원(葉承遠), 섭도진(葉道眞) 부자가 유명하며, 이밖에도 축법수(竺法首)·진사륜(陳士倫)·손백호(孫伯虎)·우세아(憂世雅) 등의 중국인 지식인들이 알려져 있다. 그의 문하로는 축법승(竺法乘)·축법행(竺法行)·축법존(竺法存)이 있다. 그는 구마라집 이전 시대에 가장 공적이 큰 역경승으로서 중국불교의 발전에 많은 기여를 했다.


--------------------------------------------------------------------------------


COPYRIGHT (C)한국브리태니커회사, 1999에서 퍼옴

2. 자유롭고 바르게 사는 길

‘정법화경’ 산스크리트 원전과 가까워

<법화경>의 원래 이름은 산스크리트어의 ‘삿다르마-푼다리카-수트라(Saddharma-Pundarika-Sutra)’이다. ‘삿다르마(Saddharma)’란, ‘삿(Sat)’과 ‘다르마(dharma)’라는 말의 합성어로 ‘삿’은 ‘진실한, 바른(正), 훌륭한(善), 뛰어난(勝)’ 등과 같은 뜻을 가졌으며, ‘다르마’는 한역하면 ‘법(法)’이다.

여기서 ‘삿’과 ‘다르마’를 합친 ‘삿다르마’라는 말은 어떻게 번역하면 좋을까 하는 문제가 생긴다. 중국의 축법호(竺法護)는 ‘정법(正法)’이라 번역했고, 네덜란드의 케른(Kern)은 ‘진실한 법’으로, 또 프랑스의 부르뉴프(Burnouf)는 ‘훌륭한 법’으로 번역하고 있다. 일본 이와나미(岩波) 문고의 범어 번역본에는 ‘바른 가르침’으로 되어 있고 쿠마라지바(鳩摩羅什)는 이를 ‘묘법(妙法)’이라 번역했다.

‘푼다리카(Pundarika)’는 흰 연꽃(白蓮華)이다. 인도 사람들은 흰 연꽃을 세상에서 가장 아름다운 꽃으로 여기는데, 진흙 속에서 나며 더러운 흙탕물에서 꽃을 피우지만 더러움에 물들지 않고 언제나 밝고 맑기 때문이다. 이러한 사실은 ‘인간은 속세에서 생활하면서도 속세에 물들지 않고 자유자재한 생활을 할 수 있다’고 하는 부처님 가르침의 근본 사상을 그대로 나타내고 있다.

‘수트라(Sutra)’는 ‘꿴 실’이라는 뜻이다. 인도에서는 꽃을 실에 꿰어 머리에 장식하는 풍습이 있었기 때문에 부처님의 가르침을 한 줄기의 계통으로 정리한 것을 ‘수트라’라 했다. 중국의 ‘경(經)’이라는 말도 원래는 날줄이라는 뜻인데, 거기서 도덕이나 성인의 말씀을 엮은 책이라는 뜻이 나왔으니 매우 적절한 번역이라 하겠다.

요컨대 ‘삿다르마-푼다리카-수트라’ 즉 <법화경>이란, ‘속세에 있으면서 현상의 변화에 현혹되지 않고 우주의 진리에 순응하여 바르게 살며 자기의 인격을 완성하면서 세상을 이상향(理想鄕)으로 만들어 가는 길. 더욱이 인간은 누구나 다 그러한 일을 할 수 있는 본질을 평등하게 갖고 있다는 것을 설한 더없이 거룩한 가르침’이라고 정의할 수 있다.

<법화경>은 중국의 서진(西晉) 경제(景帝)의 태강(太康) 7년(286)에 축법호(竺法護)가 번역한 <정법화경(正法華經)> 10권과 요진(姚秦) 문환제(文桓帝)의 홍시(弘始) 8년(406)에 쿠마라지바가 번역한 <묘법연화경(妙法蓮華經)> 7권, 수(隋) 문제(文帝) 원년(元年) (601)에 즈나나구프타( 那 多) 등이 번역한 <첨품묘법연화경(添品妙法蓮華經)> 7권 등의 완역본이 있고 일부분만 번역한 초역(抄譯)이 있다.

그러면 이들 번역본과 산스크리트 원전과의 관계를 살펴보자. <첨품묘법연화경>의 서문에는 <법화경>의 여러 한역에 관해 설명한 문헌학적인 기사가 하나 실려 있다. 즉 “옛날 돈황의 사문 축법호가 진무(晉武) 때 정법화(正法華)를 번역했다. 후진(後秦)의 요흥(姚興)은 다시 나습(羅什)에게 청하여 묘법연화를 번역케 했다. …”

현재 우리들은 <법화경>이라고 하면 무조건 구마라지바의 <묘법연화경>만을 <법화경>인 것처럼 생각하고 있지만, 산스크리트 원전과 가장 가까운 것은 <정법화경>이라는 것을 잊어서는 안 된다.

-현대불교신문 사이트에서 퍼옴

3. 법화경 해제

석가모니 부처님의 40년 설법을 집약하는 정수를 담고 있는 경전으로서 가장 널리 알려진 대승 경전의 하나이다. 특히 여러 이역본 중에서도 구마라집의 번역은 매우 뛰어나다는 평가를 받고 있다. 일반적으로 법화경이라 하면 바로 본 경을 가리킬 만큼 후대의 법화 사상은 구마라집 본을 토대로 하여 전개되었다고 하여도 과언이 아니다.

본 경에 대해서는 전후 여섯 차례에 걸쳐서 번역되었다고 하지만 현재 남아 있는 것은 묘법연화경, 정법화경, 첨품묘법연화경 등 세 본뿐이다. 또한 서진(西晋) 시대 때 번역된 살담분다리경(薩曇分陀利經), 당(唐) 시대 때 현장(玄?)이 번역한 약왕보살주(藥王菩薩呪), 당(唐) 시대 때 불공(不空)이 번역한 성취묘법연화경왕유가관지의궤경(成就妙法蓮華經王瑜伽觀智儀軌經) 등은 모두 본 경의 초역이다. 일반적으로 묘법연화경, 정법화경, 첨품묘법연화경 등을 전본(全本) 법화(法華)라 하며, 일부만 초역한 경들은 지본(支本) 법화라 한다.

전체 28품의 내용은 3승 귀일(歸一)을 통해서 1승(乘) 법을 강조하며, 여래의 본지(本地) 및 구원(久遠) 성불(成佛) 등 후대 법화 사상의 정수가 되었던 중요 사상들이 모두 들어 있다. 경의 전체 구성을 1경(經) 3단(段), 즉 서분(序分), 정종분(正宗分), 유통분(流通分) 등으로 나누자면, 제1 서품은 서분에 해당하며, 제2품부터 제17품까지는 정종분, 제18품부터 제28품까지는 유통분에 해당한다.

제1 서품(序品)에서는 먼저 설법 배경을 말한다. 부처님이 왕사성의 기사굴산에서 1만 2천 명에 이르는 비구들과 함께 있을 때였다. 부처님은 무량의처(無量義處) 삼매에 들어 여러 가지의 기이한 상서로움과 불가사의한 신변을 나타내어 이제 곧 일대사(一大事) 법문을 설하게 된다는 것을 암시하고 있다.

제2 방편품(方便品)은 법화경의 핵심이 되는 회삼(會三) 귀일(歸一)에 대해서 말한다. 3승, 즉 성문승, 연각승, 보살승 등이 오직 하나 불승(佛乘)으로 통일되는 것을 말한다. 부처님의 가르침은 오로지 하나일 뿐 3승이란 교묘한 방편에 불과하다는 것이다. 이러한 사상은 '3승 방편, 1승 진실'이라는 말로 요약되어 법화 사상을 대표하는 핵심이 되기도 하였다. 부처님이 지금까지 설법한 가르침은 중생을 불도(佛道)로 이끌기 위한 방편설에 불과하며 실제로는 모든 중생들을 성불시키는 1승의 가르침을 설하는 것이 부처님의 본래 뜻이라는 것을 여기서 밝히고 있다.

제3 비유품(譬喩品)에서는 양차(羊車), 녹차(鹿車), 우차(牛車) 등 세 가지 차의 비유를 들어서 성문승, 연각승, 보살승을 설명하고 있다. 특히 화택(火宅) 즉 불난 집을 비유로 들어서 3계의 중생들을 구출하기 위한 방편의 가르침과 실제로 모든 중생을 성불로 이끄는 1승의 가르침을 대비하여 설명한다.

제4 신해품(信解品)에서는 수보리, 마하가섭, 마하가전연, 마하목건련 등 4대 성문이 스스로 깨달은 바를 설명한다. 4대 성문이 깨닫게 된 기연(機緣)으로서 제시된 궁자(窮子)의 비유는 가장 널리 알려진 대표적인 불교 비유 이야기이다.

제5 약초유품(藥草喩品)에서는 앞서 말한 4대 성문의 신해(信解)에 대해서 부처님 자신의 자비가 일체 중생에게 평등한 것임을 3초(草) 2목(木)의 비유를 통해 말한다.

제6 수기품(授記品)에서는 4대 성문들에게 장차 부처가 되리라는 수기를 준다.

제7 화성유품(化城喩品)에서는 3승의 가르침이 방편에 불과한 것임을 화성(化城)의 비유를 통해서 설명한다.

제8 오백제자수기품(五百弟子授記品)에서는 16왕자(王子)의 과거 인연담을 듣고 나서 부루나와 교진여를 비롯한 500명의 비구들이 본원(本願)을 깨닫고 부처님으로부터 수기를 받게 된다.

제9 수학무학인기품(授學無學人記品)에서는 아난(阿難)과 나후라를 비롯한 2,000명의 성문들이 장차 깨달음을 얻어서 부처가 되리라는 수기를 받는다.

제10 법사품(法師品)에서는 법화경의 한 구절만 듣고서도 기뻐하는 이라면 누구든지 반드시 성불(成佛)하게 되리라는 수기를 내린다.

제11 견보탑품(見寶塔品)에서는 땅으로부터 다보(多寶) 여래의 거대한 보탑(寶塔)이 솟아올라 하늘에 이르는데, 탑 속에서는 커다란 음성이 울려 퍼져, 석가불이 설하는 법화경의 설법이 진실임을 증명한다.

제12 제바달다품(提婆達多品)에서는 부처님을 배반했던 제바달다와 용녀(龍女)가 법화경의 공덕으로 성불하게 된다고 한다. 본 품은 구마라집이 최초로 번역했던 당시에는 없었던 부분이라 하며 후에 증보된 부분이라 한다.

제13 권지품(勸持品)에서는 약왕(藥王) 보살 등 2만 명의 보살들을 시작으로 하여 80만억 나유타의 보살들과 그 밖의 수많은 보살들이 법화경을 널리 펴도록 노력하겠다고 한다.

제14 안락행품(安樂行品)에서는 문수 보살이 부처님에게 불멸 후 악세(惡世)에 법화경을 홍포하는 방법을 묻자, 부처님은 4안락행을 가르쳐 준다.

제15 종지용출품(從地涌出品)에서는 무수한 보살들이 땅에서 솟아나오는데 그들 모두가 부처님에게 먼 옛날부터 이 땅에서 교화받은 보살들이라 한다. 여기서 부처님은 석가족의 왕궁에서 태어나기 훨씬 전부터 존재해 오던 구원(久遠)의 석가불임을 밝힌다.

제16 여래수량품(如來壽量品)에서는 구원(久遠) 성불(成佛)에 대해서 설명한다. 부처님은 오로지 중생에게 교법을 가르치기 위해서 방편으로 입멸할 뿐이며, 이미 오래전부터 무한한 수명으로써 상주 불멸한다는 것이다.

제17 분별공덕품(分別功德品)에서는 부처님의 수명이 한량없이 길다는 가르침을 듣고 나서, 이 가르침을 믿고 이해하는 사람이 얻는 공덕을 말한다.

제18 수희공덕품(隨喜功德品)에서는 부처님의 수명이 한량없다는 말을 듣고서 기뻐하는 공덕에 대해서 말한다.

제19 법사공덕품(法師功德品)에서는 법화경을 수지하고 읽고 외우며, 설명하고 베껴서 쓰는 법사는 눈, 귀, 코, 혀, 몸, 뜻 등의 6근(根)이 청정해지는 공덕을 얻는다고 한다.

제20 상불경보살품(常不輕菩薩品)에서는 법화경을 수지하는 이에게는 갖가지 박해가 있을 것임을 밝힌다. 옛날 위음왕불(威音王佛) 시절에 상불경(常不輕) 보살이 심한 박해에도 불구하고 항상 공경하는 마음으로 그 박해자에게 예배했다는 예를 들고 있다.

제21 여래신력품(如來神力品)에서는 땅에서 솟아나온 수많은 보살들이 불멸 뒤에 법화경을 널리 펴겠다고 발원하는 데 대해서 여래는 대중들에게 대신력(大神力)을 보인다. 이어서 여래는 그 보살들에게 법화경의 수지, 독송, 해설 및 그에 따른 실천 등을 당부하고 있다.

제22 촉루품(囑累品)에서는 부처님이 그 자리에 모인 모든 보살들에게 법화경의 홍포를 부탁하고 있다.

제23 약왕보살본사품(藥王菩薩本事品)에서는 숙왕화(宿王華) 보살에게 약왕(藥王) 보살이 이 세상에 나타나게 된 인연을 밝히고 여러 보살들이 법화경의 정신을 체득하여 중생 구제로 나아갈 것을 말하고 있다.

제24 묘음보살품(妙音菩薩品)에서는 묘음(妙音) 보살의 인연 공덕을 밝힘으로써 여러 보살들에게 법화경의 정신을 체득하여 중생 구제에 힘쓸 것을 당부한다.

제25 관세음보살보문품(觀世音菩薩普門品)에서는 관음 보살이 갖가지 모습과 신통력으로써 수많은 중생을 구제하는 것에 대해서 말하고 부처님의 자비를 강조한다. 본 품의 게송 부분은 구마라집이 최초로 번역했던 당시에는 들어 있지 않았다고 하며 나중에 증보된 부분이라 한다.

제26 다라니품(陀羅尼品)에서는 다라니를 통해서 여러 보살들이 법화경을 옹호하는 중생들을 구제하는 것을 말한다.

제27 묘장엄왕본사품(妙莊嚴王本事品)에서는 묘장엄왕(妙莊嚴王)의 인연과 공덕을 밝히고, 여러 보살들이 중생 구제를 위해서 힘쓸 것을 강조한다.

제28 보현보살권발품(普賢菩薩勸發品)에서는 여래가 입멸한 뒤에는 보현 보살이 흰 코끼리를 타고 대보살들과 함께 나타나서 법화경을 수지하는 이들을 수호할 것이라 한다.

이상과 같이 전체 28품 가운데서 천태종에서는 제2 방편품, 제14 안락행품, 제16 여래수량품, 제25 관세음보살보문품 등 네 품을 뽑아서 4요품(要品)이라 하는 반면에, 일련종(日蓮宗)에서는 제2 방편품, 제16 여래수량품, 제21 여래신력품, 제26 다라니품 등을 4요품으로 꼽는다. 흔히 본 경에 대해서 무량의경(無量義經)은 개경(開經)이라 하고, 보현관경(普賢觀經)은 결경(結經)이라 하며, 세 경을 합하여 법화 3부 경이라 부른다. 법화 3부 경 중에서도 묘법연화경은 그 중심을 이루는 경전이다.

4. 정법화경 해제

3종의 이역본 가운데 가장 상세한 번역본이며, 한역 3본 즉 전본(全本) 법화(法華) 중에서 가장 먼저 번역되었다. 따라서 제1본(本)이라고도 한다. 묘법연화경과 비교하여 각 품의 이름은 현저하게 차이가 나지만 내용적으로는 거의 다를 바 없다.

전체 28품으로 구성되어 있다.

각 품의 이름은 제1 광서품(光瑞品), 제2 선권품(善權品), 제3 응시품(應時品), 제4 신락품(信樂品), 제5 약초품(藥草品), 제6 수성문결품(授聲聞決品), 제7 왕고품(往古品), 제8 수오백제자결품(授五百弟子決品), 제9 수아난라운결품(授阿難羅云決品), 제10 약왕여래품(藥王如來品), 제11 칠보탑품(七寶塔品), 제12 권설품(勸說品), 제13 안행품(安行品), 제14 보살종지용출품(菩薩從地涌出品), 제15 여래현수품(如來現壽品), 제16 어복사품(御福事品), 제17 권조품(勸助品), 제18 탄법사품(歎法師品), 제19 상피경만품(常被輕慢品), 제20 여래신족행품(如來神足行品), 제21 약왕보살품(藥王菩薩品), 제22 묘후보살품(妙吼菩薩品), 제23 광세음보문품(光世音普門品), 제24 총지품(總持品), 제25 정부정왕품(淨復淨王品), 제26 락보현품(樂普賢品), 제27 촉루품(囑累品) 제28 범지품(梵志品)등이다.

  주의사항
상품주의사항

경전 법보시 받고져하시는 불자님들께서는 1인 1권씩만, 주문 배송하는것을 원칙으로 합니다.
  주문 & 배송 & A/S
상품 주문/배송/AS
0502-353-9121
  상품평 쓰기
 
  Program Copyright Morning Special / skin by Ju Hyun

| 고객센터 | 회사소개 | 상세검색 | 이용약관 | 개인정보 보호정책 | 대량구매&제휴문의 | 사이트맵

전화번호 : 0502-353-9121 / 팩스번호 : / 메일문의 : saddharma@gmail.com
전남 영광군 묘량면 황량로 369-12 (월암리 454번지)
사업자등록번호 : 410-82-62835 / 통신판매업신고 :
대표이사 : 朴眞濟 / 개인정보 관리책임자 : 朴眞濟 / 개인정보 보호기간 : 회원탈퇴시
Copyright 2003 法華經敎育院 (法華經受持會-法布施 신청 및 접수) All Rights Reserved [무단 이메일 수집거부]